매일QT

시편 147:1-11

2020-07-14
조회수 291

QT. 2020년 7월 14일


1. 본문 : 시147:1-11

2. 말씀연구 및 묵상

  - 시편 기자는 하나님을 찬양하는 일이 선한 일이고, 하나님을 찬송하는 일이 아름답고 마땅한 일이라는 말로 시를 시작한다.(1)

  - 그 다음에 그 이유를 말하는데 그것은 하나님의 성품, 하나님의 속성에 대해 말하고 있다. 즉 하나님은 이런 분이시기에 찬양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것이다.

  -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능력으로 예루살렘을 세우시고, 이스라엘의 흩어진 자들을 모으시며(2절), 마음이 상한 자들을 고치시고, 상처를 싸매주시는 분이시다.(3절) 하늘의 수많은 별들을 다 세시고, 온 우주에 있는 모든 별들의 속성을 아시는 분이시다.(4절) 또한 위대하시며, 능력이 많으시며, 지혜가 무궁하신 분이시다.(5절) 구름으로 하늘을 덮으시며, 땅에 비를 내리시며, 산에 풀이 자라게 하시고, 동물들에게 먹을 것을 주시는 분이시다(8-9절)

  - 이 하나님은 시인이 살던 때 뿐만 아니라 오늘을 살고 있는 나에게도 동일한 하나님이시기에 동일하게 역사하시고, 인도, 보호해 주실 것을 믿는다. 그러기에 마음에 위로와 평안을 얻는다. 기쁘고 든든한 마음이다. 그래서 시인처럼 하나님을 찬양하고 싶어진다.

  - 그런데 정작 하나님은 어떠한 사람을 기뻐하시는가? 자신의 힘이 세다고 자랑하는 사람보다(10절) 겸손하게 하나님을 경외하고, 하나님의 인자하심을 바라는 자를 기뻐하신다.(11절)

  - 오늘 하루 전능의 하나님, 세밀하게 돌보시고, 인도하시는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사람이 되고 싶다.


3. 적용

  - 신앙이라는 것은 하나님을 어떻게 생각하고, 어떤 분으로 인식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것 같다. 하나님을 막연하게 멀리 계신 분으로 생각할 것이냐, 아니면 능력의 하나님으로 생각하며, 가깝게 느끼며 친밀하게 생각할 것이냐에 따라 달라질 것 같다.

  - 내가 생각하는 하나님은 사도신경의 신앙고백처럼 전능하신 하나님이시다. 그리고 마음이 힘들 때 위로해 주시는 하나님이시다. 그 하나님을 경배하고, 찬양하며, 잠잠히 바라보는 삶을 살기를 소망한다. 왜냐하면 그러한 삶을 기뻐하신다고 하셨으니까.

  - 오늘 2개의 모임이 있는데 모든 모임에서 하나님의 자녀답게,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말과 품위(?)를 지키도록 하겠다.


4. 기도

   전능하신 나의 주 하나님은 능치 못하실 일이 전혀 없는 줄 믿습니다. 그러므로 저의 삶 가운데에서도 간섭하시고 인도하여 주실 줄 믿습니다. 그러한 나의 아버지 하나님을 경외하며, 어디에서든지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삶을 통해 하나님의 기쁨이 되게 하옵소서.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옵나이다. 아멘

4 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