매일QT

로마서 2:12-16

2020-07-24
조회수 281

QT. 2020년 7월 24일


1. 본문 : 롬2:12-16

2. 말씀연구 및 묵상

  - 오늘 주신 말씀 가운데 보면 율법 없이 범죄한 사람과 율법이 있고 범죄한 사람, 두 종류의 사람이 등장한다.

  - 율법 없이 범죄한 사람은 이방인으로서 이들은 율법이 없다고 면제받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. 하나님은 그들에게는 본성(14절)과 마음에 양심(15절)에 따라 판단하시겠다고 한다.

  - 그리고 율법이 있고 범죄한 사람은 직접적으로는 유대인들이요, 오늘날에는 하나님의 말씀을 받고, 가지고 있고, 알고 있는 우리들이다.

  - 그런데 오늘 말씀에 보면 하나님의 말씀을 알고 듣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행하는 자라야 의롭다고 해 주신다고 한다.(13절) 과연 나는 말씀을 어떻게 대하고 있는가? 그냥 아는 수준에서 머물고 있는가 아니면 ‘어떻게 하면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까?’를 생각하며 실천하고 있는가?

  - 당시의 바리새인들은 이 부분을 정확하게 지키기 위해 남들보다 몇 배나 더 열심히 말씀을 따랐다. 결국 그 열심히 외식, 형식으로 치우치게 된 결과를 나았다. 하나님은 형식, 외식을 매우 싫어하신다. 그래서 성경 곳곳에서 그러한 예배와 제물, 신앙형태는 받지 않겠다고 하셨다.

  - 그래서 하나님은 바울을 통해 하신 말씀이 ‘중심’을 보신다는 것이다.(16절) 은밀한 것을 심판하신다는 말씀은 마음과 뜻과 정성을 다하지 않은 예배와 예물, 신앙에 대한 책망의 말씀이다.

  - 결론적으로 말씀을 아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말씀을 실천하는 것이요, 실천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온 마음을 다하여 해야 한다는 것이다.


3. 적용

  - 매일같이 새벽기도회 설교를 위해 말씀을 묵상하고, 준비한다. 그리고 매주 주일 낮예배를 위해 설교를 준비한다. 설교하기 위해 말씀을 깊이 연구하기에 알기는 아는데 과연 실천부분은 어떤지 돌아보게 된다. 그리고 과연 그 말씀을 실천할 때 어떤 마음으로 하는지도 생각해 보게 된다.

  - ①새벽기도회 설교를 지금보다 더 깊이 묵상하여 하나님의 뜻을 제대로 전할 것이고, ②주일 낮예배 설교인 사도신경의 고백처럼 살고, 고백할 때에 그 내용을 깊이 묵상, 생각하며 고백하도록 하겠다.


4. 기도

   하나님의 자녀 삼아주신 은혜에 감사드립니다. 또한 우리에게 귀한 하나님의 말씀을 주셨으니 또한 감사드립니다. 하나님의 말씀을 더 깊이 알기 위해 노력하고, 말씀대로 삶을 살아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고, 마음과 뜻과 정성을 다하여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삶을 살게 하옵소서.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옵나이다. 아멘.

1 0